SK 와이번스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플레이오프 최종 5차전에서 SK는 초반 3점의 리드를 빼앗겼지만 이후 롯데의 실책과 집중력을 앞세워 롯데를 6-3으로 물리치며 6년연속 한국시리즈 진출이란 위업을 달성했다.

롯데는 좋았던 초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하며 마지막 순간에 분루를 삼켜야 했다. 또한 큰 경기에서 보여준 결정적인 실책 하나가 큰 경기에서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다시 한번 보여준 뼈아픈 교훈만 확인한채 시즌을 끝냈다.


▲ 롯데 김광현을 잡았다. 하지만..

야구는 실력에 더해 운이 상당히 따르는 운동이다. 하지만 그 운이란 것도 기본 실력이 밑바탕에 깔려 있어야 나오는 법. 이날 5차전에서 롯데는 2회초 박준서의 안타와 보내기 번트 그리고 김광현의 2루 견제 실책으로 1사 3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문규현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고 김주찬, 조성환, 손아섭, 홍성흔의 연속 안타로 2득점, 3-0으로 달아났다.

손아섭의 내야안타와 홍성흔의 우전안타는 다소 운이 따르는 듯한 안타였지만 2사 후 터진 연속 안타, 그리고 그 흐름을 끊지 않고 이어갔다는 점에서 롯데가 5차전을 이길수도 있다는 희망을 품기에 충분했다. 보통 같으면 문규현의 희생타가 나왔을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그대로 이닝이 끝날수도 있었던 걸 감안하면 롯데의 집중력이 무서웠다.


무엇보다 이날 선발로 나선 김광현을 1.2이닝 만에 마운드에서 끌어 내렸다는 점에서 롯데가 생각하고 있는 가장 좋은 시나리오가 펼쳐졌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리드였다. 하지만 SK에는 김광현만 있었던게 아니었다.


▲ 채병용, 비룡의 숨은 에이스

플레이오프에서 한번도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던 채병용은 2회 2사 1,2루 위기에서 전준우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위기를 맞았지만 강민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길었던 2회초 수비를 끝냈다.

김광현의 공이 높은 쪽에서 스트라이크 존을 형성했던 것에 비해 채병용의 공은 제구력 면에서 훨씬 나았다. 별다른 위기 없이 6회까지 마운드에 선 채병용은 자칫 분위기 싸움에서 흐름이 롯데로 넘어 갈뻔한 상황에서 그 흐름을 끊고 SK 쪽으로 분위기를 넘어오게 하는 일등공신이었다.



야구란 걷잡을수 없는 상황이 매 이닝 펼쳐진다. 그렇기 때문에 승부처라고 생각되는 시점에서 그 맥을 끊는게 중요하다. 초반 롯데가 그 흐름을 잡았던 것은 김광현을 공략한 타선의 도움이 컸지만 그 이면에는 SK 벤치의 빠른 투수교체가 흐름을 끊게 하는데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본다.

경기가 초반 이후 다소 루즈 한 투수전 양상을 띤 것도 맥을 제대로 알고 끊었던 이만수 감독의 투수교체가 성공했던게 컸다. 만약 김광현을 계속해서 밀고 갔다면 롯데의 분위기를 봤을때 초반에 SK가 무너질수도 있었다고(개인적으로 그렇게 봤다) 봤다. 시기적절하게 채병용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한 SK 벤치의 승리라고 생각했다.


▲ 볼넷은 눈물의 씨앗, 하지만 실책은 피눈물의 씨앗이다.

개인적으로 즐겨 사용하는 말이다. 어느 리그를 막론하고 공격하는 팀에서 점수를 얻게 되는 상황을 유추해 보면 그 속에는 반드시 볼넷이 포함 돼 있다. 하지만 플레이오프와 같은 큰 경기에선 볼넷 보다 무서운게 실책이다. 그것도 승부를 결정짓는 수비 실책은 팀 분위기는 물론 이기려는 의지 마저 꺽게 만들어 자신감을 잃게 만든다.

롯데 선발 유먼이 물러나고 송승준이 마운드에 오른 4회말. 2회말 조인성의 2타점 적시타로 2-3까지 추격 한 SK는 4회말 공격에서 박정권의 혼이 실린 주루 플레이로 1사 2루 상황에서 송승준이 김강민과 상대한다.  김강민은 송승준의 초구를 공략해 2루수 옆을 스치는 평범한(?) 땅볼을 쳤지만 박준서가 그 타구를 놓치는 바람에 3루주가 홈을 밟아 3-3 동점을 허용했다.


자. 여기서 박준서의 실책이 아쉬웠던 원인과 그 이유를 살펴보자.

내야 수비의 기본은 타구를 자신의 중심에서 잡는게 기본이다. 그 옛날 김종국(KIA 코치)이 뛰어난 수비력 하나만으로 국가대표로 뽑혔던 건 거의 모든 타구를 자신의 양 다리 사이의 중심에서 처리했기 때문이다.

타구를 중심에서 잡게 되면 혹여 불규칙 마운드가 생겼을때 가슴으로 타구를 떨궈 놓을수도 있고 타구를 잡은 후 넥스트 플레이(다음 동작)를 하기가 양쪽 사이드에서 잡았을때보다 훨씬 수월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좌우로 빠지는 공이 왔을시에 내야수(2루,유격)들은 타구를 포구하기 위한 마지막 스텝이 중요하다. 짧은 숏 스텝으로 타구를 쫓아가다가 마지막에 크게 스텝을 내딛는게 중요한 것도 이때문이다.

하지만 박준서는 타구를 자신의 중심선에서 처리 한것도 아니었고 마지막 스텝을 넓게 내딛어 포구시 타구를 중심에서 처리하지도 못했다. 겉으로 보기엔 어이없는 실책이었지만 그 어이없는 순간까지 오게 만든 박준서의 타구 처리는 매우 안일한 스텝에서 기인한 측면이 크다.

여담으로 내야와 외야 수비에 있서 가장 중요한 것은 외야수는 첫 타구음을 듣고 내딛는 첫번째 발의 이동이 수비력을 좌우 한다면 내야수는 마지막으로 내딛는 스텝이 수비력을 좌우하는 키포인트가 된다. 이러한 수비는 야구의 기본이다. 그리고 박준서가 보여준 그 기본 플레이의 미숙이 플레이오프 승자와 패자를 결정짓는 순간이기도 했다.


▲ 총평, 그리고 한국시리즈 전망

비록 롯데는 한국시리즈 진출에 또다시 실패했지만 포스트시즌에서 보여준 경기력은 기대 이상이었다. 두산과의 준플레이오프부터 플레이오프 마지막 5차전까지 보여준 롯데의 경기력은 이제 롯데가 불안하지 않는 강팀의 반열에 올랐다고 해도 무방 할 정도다. 내년시즌 전망이 다소 불투명 하긴 하지만 2008년부터 올해까지 보여준 롯데의 강한 팀 만들기는 다른 하위권 팀들의 모범사례라 해도 충분 할듯 싶다.

SK는 가을 DNA가 여전히 충만한 느낌이다. 조그만한 빈틈이 보이면 무섭게 몰아부치는 특유의 응집력도 그렇지만 선수들이 경기를 알고 플레이를 한다는 느낌이 들 만큼 최고의 팀이다.
비록 이번 플레이오프 중간중간에 보여준 이만수 감독의 야구는(비록 2차전에서 약점을 보였지만) 모자람도 있었지만 감독 역시 이전보다 훨씬 빼어난 경험치를 증명해 줬다.
이젠 이만수에게 초보 감독이란 수식어 보다는 눈으로 보고 익힌 경험과 그 경험을 현장에서 풀어내는 감각적인 용병술이 돋보이는 감독이라 해도 손색이 없을듯 싶다.


삼성 라이온스와 SK 와이번스는 지난해에 이어 다시 한국시리즈에서 맞붙는다.

첫 경기를 삼성이 잡는다면 4-1, 그리고 SK가 첫판을 이긴다면 4-2로 삼성이 한국시리즈 우승컵을 들어 올릴것으로 예상한다. 왜 이렇게 예상 하는지에 대한 설명은 앞으로 있을 경기에서의 리뷰를 통해 언급하겠다. 그냥 개인적인 예상일 뿐이다.




사진/ SK 와이번스 & 서울신문 & SBS 화면 캡처 & 롯데 자이언츠

윤석구 (http://hitting.kr/)

                 ↓↓ 아래 view on 추천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
BLOG main image
윤석구의 야구세상
Baseball, Good Bye~~
by 윤석구

공지사항

2010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373)
Korea Baseball (331)
MLB * NPB (160)
Batting Theory (221)
서울신문 (533)
Baseball N` Sports (50)
야구와 미디어 그리고 나 (76)

윤석구의 야구세상

윤석구'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Copyright by 윤석구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DesignMyself!
윤석구'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